이한철

이한철

About 이한철

댄스 음악이 종횡무진 하던 1990년대, 우리는 한 명의 주요한 뮤지션을 놓쳤다. 그는 대구에서 태어나 영남대의 에코스라는 서클에서 15대 기타리스트로 활약했으며 1993년에는 동료 윤영배와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겨울이 오면’이라는 연주곡으로 동상을 차지했다. 그 다음해에는 ‘껍질을 깨고’라는 노래로 MBC 대학 가요제 대상을 수상하며 다시 화려하게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대망의 1995년 10월, 그의 첫 앨범을 세상에 토해낸다. 이 1980년대의 감수성을 품고 있는 천재의 데뷔 앨범은 자신의 음악적 지우인 윤영배와 일급의 세션맨들과 함께 했으며 이한철(1972년)만의 개성이 가득 차 있는 수준작이다. U2의 기조 속에서 녹아든 뉴웨이브의 기운으로 시시각각 변하는 그의 목소리는 조동익의 뛰어난 편곡과 더불어 듣는 이를 휘어 감으며 록이 사랑 받던 시대로 우리를 되돌려 놓는다. 영화에서 힌트를 얻은 ‘델마와 루이스’, ‘연인’, ‘쥬라기공원’, ‘마이 걸’, ‘볼륨을 높여라’ 등의 트랙이 전편을 수놓고 있고 ‘이상한 꿈’, 베스트 트랙 중의 하나인 ‘호주로 간 아이’ 등이 있는 이 앨범은 그러나 시장으로부터 철저하게 무시당한다. Read more about 이한철 on Last.fm.

Bio taken from Last.fmIs this bio wrong? Tell us about it.